아이폰5 이어팟과 옵티머스G 쿼드비트, 번들 이어폰을 말하다


사실, 스마트폰을 구입하면 함께 기본으로 제공이 되는 번들 이어폰은 유저들에게 큰 이슈거리가 되지 못했었다. 즉, 이들은 스마트폰에 집중하지 번들 이어폰에 대해서는 그리 큰 관심을 갖지 않았는데, 이유는 번들 이어폰은 그저 기본으로 제공되는 이어폰이고 몇번 사용하다가 전문 이어폰 업체의 이어폰을 쓰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아이폰이 출시되면서 꽤 쓸만하고 상당히 괜찮은 디자인을 겸비한 번들 이어폰이 제공되면서, 사람들은 '역시 애플이다. 번들 이어폰까지 상당한 신경을 써서 출시한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후 몇년의 시간이 흐르고 애플은 아이폰5와 함께 보다 향상되고 새롭게 디자인 한 번들 이어폰 '아이팟'을 공개했다. 역시나 아이폰5와 함께 많은 이들이 이번 '이어팟'에 대해 열광하고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런 애플의 영향이 이였을까? LTE 제품에 강력한 전략을 두고 있는 LG전자가 이번 회장님폰으로 칭하는 옵티머스G 제품과 함께 번들 이어폰 '쿼드비트'를 내놓았는데, 많은 스마트폰 유저들이 이번 '쿼드비트'에 대해 상당한 관심을 보이고 있다. 도대체 '이어팟'과 '쿼드비트'는 어떤 제품일까? 필자가 전문가가 아니기 때문에 '이어팟'과 '쿼드비트'의 제품에 대한 소개는 애플 공식 홈페이지와 http://goldenears.net/을 참조했음을 밝힌다.

보다 새롭게 바뀐 디자인, 아이폰5 '이어팟'


이번 '이어팟'을 보면 한 눈에 알아 볼 수 있을 정도로 디자인이 바뀌었다. 기존 아이폰 시리즈와 함께 제공이 되었던 '이어버드와 달리 '이어팟' 보다 기하학적 구조에 기반하여 디자인 되었다고 한다. 그래서 이어폰임에도 불구하고 이어퍼드 헤드폰에 비해 편한함을 느낄 수 있다. 또한, '이어팟'은 디자인 뿐만 아니라 음질도 끌어 올렸다. '이어팟' 안의 스피커가 소리의 손실을 최소화하면서 출력을 극대화 하도록 설계 되어 보다 고급 음질을 제공한다. 그리고 내장 리모컨이 장착되어 코드를 손가락으로 잡아 볼륨, 음악, 동영상, 전화통화 등을 제어 할 수 있다.

디자인과 상당한 음질의 밸런스, 옵티머스G '쿼드비트'


이번 '쿼드비트' 역시 외관이 눈을 가게 만든다.(LG전자가 옵티머스G를 준비하면서 상당히 심혈을 기울인 듯 합니다.) '쿼드비트'는 다이나믹 드라이버를 사용한 커널형 스타일로 제작이 되었다. 또한, '이어팟'과 다르게 흰색과 검은색 2가지로 출시가 되는 것 같다. 그리고 고무패킹의 여유분까지 제공이 된다. '쿼드비트' 역시 이어폰이기에 음질에 관한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전체적은 특징은 '원음에 충실한 Hi-Fi 사운드' , '뛰어난 음분리도와 선명한 사운드' , 'BA 드라이버에 버금가는 넓은 대역폭' 을 갖추고 있다. ('쿼드비트'의 음질에 대한 전문적인 내용은 http://goldenears.net/를 참조하기 바랍니다.)

번들 이어폰도 하나의 제품이다.

사실, 이어폰의 종류는 무수히 많고 전문업체의 아주 좋은 이어폰들도 존재한다. 하지만, 가격이 10만원 이상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구입하기가 부담스러운 것은 사실이다. 특히, 자신이 음질에 크게 전문가가 아니고 듣기에 큰 불편함이 없는 이상 아무래도 스마트폰 구입과 함께 제공되는 번들 이어폰을 꾸준히 쓸 것이다.(필자도 현재 아이폰 '이어버드'를 2년 넘게 쓰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반대로 꾸준히 쓴다는 것은 그 이어폰이 어느정도 음질을 받쳐주고 누가봐도 꽤 괜찮은 외관을 지니고 있어야 한다.

이번 '이어팟'과 '쿼드비트' 역시 마찬가지이다. 단순히 스마트폰에 덤으로 제공되는 번들 이어폰이 아닌 아이폰5와 옵티머스G와 함께 꾸준히 사용할 수 있는 번들 이어폰이라는 개념을 다시한번 잡아주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많은 스마트폰 유저들이 스마트폰에 열광하지만 스마트폰과 함께 사용 할 수 있는 주변 기기에도 열광을 한다는 것은 너무나도 중요한 사실이다. 솔직히 이번 LG전자의 '쿼드비트' 번들 이어폰 출시는 개인적으로 상당히 맘에 든다. LG전자가 앞으로도 스마트폰에 대한 세심한 결정과 배려가 더욱 커졌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