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 아이포토 없이 파인더에서 사진스트림 파일 열기

자신이 아이폰, 아이패드 그리고 맥 중에서 2가지 이상의 디바이스를 가지고 있다면 사진스트림의 편리함을 잘 알것이다. 예로 아이폰과 맥을 사용하고 있다고 가정해보자. 항상 아이폰을 소지하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나 사진을 찍고 싶다면 간편하게 사진을 찍을 수 있다. 


또한, 아이폰의 전원 버튼과 홈 버튼을 동시에 눌러 아이폰 화면도 쉽게 캡쳐 할 수 있다. 이렇게 사진을 찍고 난 후 집으로 돌아와 자신의 맥을 켜고 아이포토를 실행시키면 이제까지 찍었던 사진들이 올라와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그래서 번거롭게 아이폰의 사진을 맥으로 직접 옮길 필요가 없다. 


이처럼 사진스트림을 통해서 자신만의 사진을 편리하게 관리 할 수 있다. 문제는 맥에서 사진을 관리하기 위해 매번 아이포토를 실행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특정 파일들을 관리하는데 있어 아이포토가 아닌 윈도우의 폴더 개념인 파인더에서 관리하는 편이 어떤 이들에게는 더 나은 방법이 될 수 있다. 그래서 굳이 아이포토를 실행하지 않아도 맥 파인더에서 바로 사진스트림의 파일을 열고 관리 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해본다.


맥 아이포토 없이 파인더에서 사진스트림 파일 열기


우선, 파인더에서 상단의 메뉴파의 이동 -> 폴더로 이동을 클릭해야 한다.(참고로 바로 연결하는 단축키는 Command + Shift + G 이다.) 




클릭을 하면 바로 자신이 입력한 주소로 이동이 가능하다.(명령어를 가지고 놀던 예전의 MS-DOS 시절이 생각이 나네요^^;;)


~/Library/Application Support/iLifeAssetManagement/asset/


이제 여기에서 사진스트림의 사진파일을 직접 관리가 가능하다. 그 전에 중요한 포인트가 있다. 파인더에서의 현 위치를 확인해야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Command + F 를 눌러 확인해야한다. Command + F 를 누르면 아래 그림처럼 검색 영역이 Mac으로 되어있는데 이 부분을 assets 영역으로 바꿔줘야 한다.

이렇게 바꾼 후 상단의 카테고리에서 이미지를 고르면 파인더에 사진스트림 파일들이 보이게 된다. 이제 자신이 편한대로 사진을 관리하면 된다. 



한가지 더 설명하자면, 앞서 언급했던것처럼 아이폰에서는 카메라앱을 통해 사진을 찍는 경우가 있고 전원 버튼과 홈 버튼을 통해 아이폰 내의 화면을 캡쳐하는 경우가 있다. 이때 각 방법에 따라 저장되는 사진파일의 확장자는 다르게 저장된다. 카메라앱으로 찍은 사진은 JPEG 형태로 아이폰내의 화면캡쳐는 PNG 형태로 저장된다. 그래서 파인더에서 사진을 관리할 때 아래 그림처럼 확장자 별로 사진을 분류하면 사진을 관리하는데 좋은 팁이 될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